오버이어 vs 언더이어? 유선 이어폰은 착용방법에 따라 오버이어 형식(귀에 걸어서 넘기는 방식)과 언더이어 형식(귀에 꼽으면 되는 방식)이 있는데, 저 같은 경우 오버이어 형식을 좋아합니다. 그 이유가 터치 노이즈가 없다는 점과 착용감이 편해 이동할 때 이어폰이 빠지는 경우가 없습니다. 왜 갑자기 유선 이어폰을 언급을 하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요즘에는 무선인 블루투스 이어폰이 대세인데, 무선인 블루투스 이어폰이 편해도 유선의 음질은 아직 따라오질 못합니다.

     

    그래서 전 자주 유선 이어폰으로 음악 감상을 하는 편입니다 ㅎㅎ

    이어폰 착용방식 오버이어 vs 언더이어

    좌) 언더이어, 우) 오버이어

    위의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사진의 좌측은 언더이어, 우측은 오버이어 착용법입니다. 보통 언더이어라 함은 번들 이어폰 값이 이어폰을 바로 꼽을 수 있는 형태를 말합니다. 비교적 착용이 편하기 때문에 오버이어가 불편한 분들이 많이 찾는 이어폰 착용법 중의 하나입니다. 물론 단점도 존재하는 편인데 착용이 불안전해서 이어폰이 가끔 빠지는 경우가 있고, 이어폰 선에 따라 노이즈가 발생하는 터치 노이즈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언더이어 이어폰을 착용하다 보면은 선이 걸리적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 바로 이 소리가 "터치 노이즈"입니다.

     

    사진의 우측은 오버이어 착용법입니다. 오버이어 착용법은 이어폰을 귀에 걸어서 걸치는 방식으로 우리가 흔히 가수들이 이어폰을 착용하는 모습을 보면 거의 대부분이 오버이어 착용법입니다. 오버이어 착용법은 언더이어 착용법과 다르게 터치 노이즈가 없고, 이어폰이 잘 빠지지 않아 이동 중에도 이어폰이 빠질 위험이 없는 편인데, 단점은 귀에 맞지 않을 경우 사람마다 귀가 아픈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유선 이어폰들이 오버이어 형태이고 가격도 저렴한 것도 있지만 대부분 고가의 이어폰에서 많이 차용하는 착용법이며, 착용 형태가 이어폰을 바로 꼽을 수 있는 언더이어와 다르게 오버이어 이어폰은  처음에 착용하기가 힘듭니다. 그래서 착용하는 방법을 익혀야 하는 단점도 존재하는 편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오버이어 형태를 좋아합니다. 고정력이 좋아 뛰어도 이어폰이 잘 빠지지 않아서 좋고, 터치 노이즈도 없어서 주로 오버이어 이어폰을 많이 선호합니다 ㅎㅎ 참고적으로 사진의 언더이어 이어폰은 파이널의 "E4000(MMCX)"이고 오버이어 이어폰은 텐치짐의 "HANA(2pin)"입니다.

    유선 이어폰은 점점 마니아만 찾는 형태

    요즘 길거리에 보면은 대부분 블루투스 이어폰을 많이 착용합니다. 애플의 에어 팟이나 에어팟프로, 삼성의 갤럭시 버즈, 버즈 프로 등 휴대성이 강점인 블루투스 이어폰을 많이 보게 됩니다. 그래서 점점 유선 이어폰이 설자리가 없어지고 고가의 일부 마니아들을 위한 고가의 유선 이어폰들만 나오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리고 저도 이동시에 걸리적거리는 유선 이어폰보다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편리함과 다양한 부가기능, 특히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조용한 분위기에서 음악 감상을 제공해주는 기술 때문에 이동할 때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꼭 챙겨서 다니곤 합니다.

     

    이상으로 유선 이어폰의 착용법인 언더이어와 오버이어 착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유선이어폰을 구입하는데 있어서 착용방법이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관련 글 같이 보기

    <구독, 댓글, 공감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728x90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